깨달음에 관심있는 분들과의 소통을 위한 공간입니다. 무심선원에서 선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Posted
Filed under 마음공부
공부를 하건, 안하건 우리 모두는 각자 본래가 부처입니다.
공부를 하여 깨닫는 다고 해서 다른 사람이 되는 것이 아니에요.
공부하기 전의 바로 그 사람입니다.
전혀 달라지는 것이 없어요.
달라지는 것이 있으면 그건 참된 공부가 아닙니다.
그렇다면 좀 의아해 할 것입니다.
"아니, 지금의 내가 바로 부처라면, 왜 이렇게 법에 깜깜하며 사는게 왜 이리도 힘이 드는가?
그래서 좀 편하게 살아보고자 공부라는 걸 해왔는데 달라지는게 아무것도 없다면 그동안 헛고생한 게 아닌가?" 라구요...
어찌보면 헛고생한 게 맞을 수도 있습니다만,
그래도 공부라는 과정이 없으면 또한 본래가 부처이면서도 영원히 중생의 탈을 쓰고 살 수밖에 없습니다.

아직 법을 실감 못하시는 분들은 지금 뭔가를 착각하고 계신 겁니다.
여전히 법의 자리에 계시면서도 법을 못보고 생각을 내어 생각속의 세계를 헤매는 거니까요.
이 공부는 참으로 희한하여 완전히 하나로 딱 계합이 안되면 자꾸 틈이 생기고, 그 틈을 생각으로 메우게 되며 그로인해 불명확함과 의심이 계속 올라오게 됩니다.
뭔가가 찜찜하며 불편해지고 자신감이 없거든요.
법 스스로가 드러나서 밝아져야지, 어두운 부분을 생각으로 메우려하면 안됩니다.
참으로 법과 하나가 되면 (이 말도 문제가 있는 말입니다만) 
그냥 모든 일이 다 아무일이 없다고 하듯이, 다 나의 일이 되어버립니다.

그저 답답한 그 자리에서 오롯이 버티면 밝음은 저절로 올라오게 됩니다.
아직 시원하지 못한 분들이라면, 자꾸 생각으로 멀리 벗어나지 마시고,
답답한 그 자리에서 그냥 계속 버티고 계셨으면 합니다.
반드시 문득 좋은 소식이 올라올 겁니다.
그리고나면 정말이지, 더 이상 바랄게 없어집니다.
그저 요자리에서 계속 힘을 얻고 싶은 마음만 있다고 할까요...

오늘 거의 가을 날씨를 보이더군요.
매년 되풀이 되는 가을이지만, 그래도 너무 좋습니다..^^

오랜만에 글을 올리네요.

합장.



2017/08/30 17:31 2017/08/30 1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