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선원에서 공부하고 있습니다.

Posted
Filed under 공부방

시계소리가 들립니다.

이 소리가 어디에서 나타나서 어디로 사라질까요?

질문은 '어디에서?'라고 했지만, 답은 '어디다'라고 나오면 안됩니다.

모든 질문은 공부인으로 하여금 법을 깨닫게 하기 위한 것이지, 어떤 답을 듣기 위함이 아니지요.

그냥 내 존재의 본바탕을 깨닫는 것입니다.

그게 특별한 어떤 무언가가 아니라 그냥 지금 이대로에요.

 

문제는 누구나 다 이 본바탕 자체이면서 문득 분별을 내어 그 분별속에서 법을 찾게 된다는 점입니다.

아무리 찾아도 그저 분별속의 일일 뿐입니다.

그냥 본래가 이 하나의 일인데, 그것을 놓치고는 습관적으로 분별에 떨어져서 끊임없이 법을 찾게 됩니다.

 

내가 내 몸을 확인하듯이, 내 스스로가 내 존재의 본바탕을 확인하면 됩니다.

내가 내 몸을 감각을 통해서 확인한다기 보다는 그냥 그 자체로 알지 않습니까?

내 존재도 그냥 문득 통해서 하나가 되는거지, 어떤 이해나 감각을 통해서 아는 것은 아니지요.

 

본래 나랄 것이 없으므로 아무런 걸림이 없으며,

모든 현상들이 그저 내 본바탕 위에서의 일일 뿐임을 확연하게 알게됩니다.

할 일이 없어요.

그저 사물사물이 오고갈 뿐입니다.

2017/02/18 08:49 2017/02/18 08:49
Posted
Filed under 공부방
마음공부란 결국 자기 스스로의 존재의 무한성을 깨닫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공부이전에는 자기 스스로의 존재가 작은 육신 안의 어딘가에 위치할 거라고 막연하게 생각하고 있지요. 하지만 공부를 하면서 자기 스스로의 존재는 내 육신 안 뿐만 아니라 온 우주 전체에 두루 존재함을 깨닫게 됩니다. 이전에는 법은 모르고 경계가 실재하는 줄 알았는데 공부를 하면서는 경계란 그저 법위에서 일어나는 허망한 그림자요 물거품이요 환상같은 거라는 것 실감하게 됩니다.

자기 공부의 진전을 위해서는 온마음이 이 공부쪽으로 향해있어야 합니다. 너무 지나치면 안되겠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는 좀 몰아치는 면이 있어야 할 것 같아요. 우직하게 밀어붙인다고나 할까요..마치 풍선이 있는데 그 풍선에 압력을 주면 약해진 부위가 터지면서 바람이 잘 빠져나가듯이...약간은 공부에 힘이 실려야 합니다.

실제로 이 공부는 아주 간단합니다.
그냥 내가 내 존재를 확인하는 작업일 뿐입니다.
평소에는 '나'에 대해선 잘 모르고 '나 아닌것'에 대해서만 관심을 갖고 살아온 세월입니다. 여기에서 우리가 통상적으로 '나'라고 하는 것은 사실은 '나 아닌것'에 포함되는 대상경계입니다. '나'라는 것은 본래 없어요. 그것은 마음이 지어낸 망상일 뿐입니다. 그냥 눈 앞에 사물이 있을 뿐이에요. 그래서 무아라고 합니다.
내가 없으니 눈 앞의 사물도 참으로 있는게 아니지요. 사실은 이 법하나가 드러나있을 뿐이에요.
그렇게 되면 비로소 시원하게 됩니다.
2017/02/17 12:38 2017/02/17 12:38
Posted
Filed under 공부방
일반인들은 법에 대한 의심이 없습니다. 법공부에 인연이 닿질 않아서이죠. 그런데 공부인들은 세간삶에 만족 못하고 법을 갈구하게 됩니다. 도대체 법이 뭘까 의문을 갖게 돼요. 그래서 소위 마음공부라는 것을 합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그 공부가 끝나는 지점은 의문이 더 이상 안생기는 지점이거든요. 바로 지금 있는그대로의 현상태입니다. 공부하기 전의 상황과 똑같죠.

지금의 자리에서 조금도 떨어져있지 않습니다. 말하자면 중생 그대로가 이미 부처였던거죠. 그런데 이런 말을 들으면 또다시 의문이 올라옵니다. '중생 그대로 부처라는데 왜 나는 법에 깜깜한 걸까?' 이게 바로 의문이거든요.. 이 의문에서 한번 벗어나는 걸 일러 체험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끝없는 분별망상에서 벗어나는 계기가 있어요. 꿈에서 깨어난 것과 비슷하기에 뭘 얻거나 달라진 건 전혀 없지요. 그냥 그 전의 그 사람이에요. 하지만 한번 망상의 흐름에서 놓여났기에 비로소 이미 지금 이대로의 내가 부처였음을 깨닫게 됩니다.

법은 본래 밝아있습니다.
깨어남이란 내가 깨어나는게 아니라 본래 개아인 내가 없음을 알게되면서 대상경계들이 깨어나는 겁니다.
대상경계들에 따라가지만 않으면 법이 홀로 밝은거죠..

합장
2017/02/03 08:20 2017/02/03 08:20
Posted
Filed under 공부방
가끔씩 매직아이 비유를 듭니다.
이거 잘 못보시는 분들이 계시더군요.
시선을 대상에 촛점을 안맞추고 이렇게 저렇게 하다보면 매직아이의 입체모양이 딱 보이게 되거든요. 그러다 눈을 어딘가에 촛점을 맞추게 되면 또 사라져요.
근데 그냥 보면 그저 평면에 어지러이 문양이 보일 뿐, 입체는 안드러나요.
그러다 잘 보면 입체가 확 드러나서 분명하거든요.

깨달음도 이와 비슷합니다.
법이 뭐냐고 물어보면 선지식은 손가락을 들어올려 보입니다.
그럼, 손가락이 왜 깨달음이지하면서 한참을 고민하게 되는데,
나중에 이걸 알게되면 손가락이란 모양이 아니라 그 모양과 하나이지만 손가락은 아닌 것,
말로 표현하면 이런 억지가 나옵니다.

대상사물이 다 여기에서 비추어진 영상입니다.
그래서 거울이니 마니주니 이런 비유를 듭니다.
혹은 해인삼매라고도 하죠.
우리는 이미 본래가 해인삼매 상태입니다.

희한하게 분별에 발을 딛고 있으면 이게 안보여요.
문제는 어떤 상황에서 경계를 따라가느냐, 아니면 그경계에서 법을 볼 줄 아느냐, 그 문제인 것 같습니다.
첫 체험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조금만 관심갖고 하다보면 문득 시각의 전환이 일어납니다.
그 이후의 공부가 사실은 시간이 많이 걸리죠.
2017/02/02 11:07 2017/02/02 11:07
Posted
Filed under 공부방
공부의 처음부터 끝까지 유일한 장애는 바로 생각입니다.
생각이 앞장서면 법은 희미해져요.
법이 분명해져야 비로소 쉬어지며 비로소 온 세상이 바로 이 하나 마음임을 실감하게 됩니다.
법이 건드려지면 웬지 기분이 좋고 가벼워져요.
반대로 생각이 움직이면 공명없는 탁한 소리같은 느낌이 듭니다.
아직 법을 체험 못하신 분들은 말할 것도 없거니와 한번 법을 맛본 분들도 이후 자기의 생각에 속지 않도록 조심하셔야 합니다.

법은 이미 이대로 완전히 드러나있습니다.
이런저런 가르침은 그저 이미 드러나있는 법을 실감하라고 자극을 주는 것에 지나지 않습니다.
멀리서 찾으시면 안됩니다.
밖에서 새소리가 들립니다.
바로 여기에서 온 전체가 소리없는 진동을 하면 돼요.
개체적인 나란 것은 본래 없습니다.
육신이 있고 생각 느낌이 있고 밖에 흰 눈이 쌓여있고 앙상한 나뭇가지가 있지, 거기에 내가 어디있습니까?
그것뿐이여요.

생각에만 안속으면 본래 공부랄게 없습니다.

합장.
2017/02/01 08:05 2017/02/01 0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