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에 관심있는 분들과의 소통을 위한 공간입니다. 무심선원에서 선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Posted
Filed under 마음공부
법은 항상 지금 이 순간 명확해야 합니다.
언제 이런 저런 경험이 있었다는 식으로 말씀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물론 과거의 기억을 더듬는 식이지요.
지금 당장 법이 분명하지 않으면 아직 법에 정확히 계합되었다고 할 수없어요.
그리고 자신의 계합체험을 경전이나 선어록에 나와있는 말씀을 인용하여, 설명하려는 식으로 하시는 분들도 계시는데 그것또한 아직 법이 명확하지 않아서 그렇습니다.
굳이 경전을 인용안해도,
얼마든지 법을 드러내 보일 수 있거든요.

제 자신의 경험을 돌이켜보건대,
법에 들어오는 체험을 했어도 상당 시간동안 법에 대한 안목이 없어요.
그저 뭔가 변화가 있다, 달라졌다, 편안하다 등등의 심리적 변화는 있는데,
누가 법이 뭐냐?라고 물으면 뭐라 답해야하나...이런 식으로 되더라구요.
마음 속으로 이게 법인가? 저게 법인가? 이렇게 됩니다.

그러다 선생님 말씀처럼 촛점이 딱 맞으면.
비로소 법에 대한 안목이 확실해집니다.

법은 있는 것 같기도 하고 없는 것 같기도 하고...
분명 뭐라할 거는 없는데 또 그래도 밝게 살아있거든요.
허공이라 해도 사실은 안맞는데, 물리적 허공은 그저 경계니까요.
공의 진정한 의미를, '아무것도 없다'라기 보다는 '분별되지 않는다'라는 것이 더 맞는 말이다라는 선생님 말씀을 비로소 이해하게 됩니다.

망상에서 빠져나와보니 사람들이 정말로 이렇게 심한 망상들을 하고 있구나라고 실감을 하게 됩니다. 지독한 망상병에 걸려있는 겁니다.

합장.
2016/10/20 08:02 2016/10/20 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