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에 관심있는 분들과의 소통을 위한 공간입니다. 무심선원에서 선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Posted
Filed under 인도성자/마하리쉬
진아는 항상 오염되지 않고 그대로 있습니다. 그것은 이 세 가지 상태 모두를 통해 흘러가는 바탕입니다. 생시가 사라져도 있고, 꿈의 상태가 사라져도 있고, 잠의 상태가 사라져도 내가 있습니다. 그 상태들은 되풀이되지만 그래도 내가 있습니다. 그 상태들은 영화에서 스크린 위를 움직이는 화상과 같습니다. 그것은 스크린에 영향을 주지 못합니다. 그와 마찬가지로, 나는 이 상태들이 사라진다 해도 영향을 받지 않고 그대로 있습니다. 

<라마나 마하리쉬와의 대담 / 234쪽 / 라마나 마하리쉬 / 탐구사>
2016/10/16 12:32 2016/10/16 12:32